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비정규직지원센터

현장의 중심, 찾아가는 노동서비스, 보다 개선될 수있게 노력하겠습니다.
값진땀을 흘리는, 성실한 사람들의 든든한벗 부산비정규직지원센터

노동뉴스

신문스크랩(19.05.16)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16 09:47
조회
2
IP
175.200.212.71
주요기사

1 ‘버스 대란’ 피했지만…일부 지역 임금 교섭·요금 인상 ‘불씨’ 한겨레신문 종합 1
2 ‘버스요금 인상 안된다’던 이재명 지사, 왜 입장 바꿨을까 한겨레신문 종합 1
3 지자체마다 제각각… 버스 정책, 공공성 강화한 재설계 필요 경향신문 종합 2
4 하루새 뚝딱 버스대책... 내년‘ 2차대란’ 무방비 한국일보 종합 3
5 피해 떠안은 시민들 “ 정부·지자체·버스회사 모두 불신” 한국일보 종합 3
6 “ 왜 경기도만 버스요금 올리나” “ 서민 호주머니만 털어” 불만 빗발 한국일보 종합 3
7 팍팍한 서민가계에 교통비‘ 주름’ ... 버스요금 인상 또 다른 불씨 한국일보 종합 4
8 김현미 장관 ‘광역버스 준공영제’ 생방송 발표 국토부 실무진들조차 몰라 ‘공무원 패싱’논란 국민일보 경제 5
9 시민은 배제된 버스 파업 협상 서울신문 사설/오피니언 5
10 요금인상과 재정으로 막은 버스파업, 업계도 화답해야 국민일보 오피니언 6
11 겨우 위기 넘긴 버스 파업... 정부 ‘ 주 52시간’ 대응, 안이하다 한국일보 오피니언 6
12 버스파업은 모면했지만 문제는 남았다 경향신문 오피니언 7
13 고비 넘은 버스 대란, 지자체의 관리·감독 강화해야 서울신문 사설/오피니언 7
14 요금·혈세로 막은 버스대란, 주52시간제 손볼 때다 세계일보 오피니언 8
15 주 52시간제 충격, 버스대란으로 끝날 일 아니다 매일경제 오피니언 8
16 ‘위헌’ 심판대 오른 주52시간·최저임금, 제대로 검증 받아야 한국경제 오피니언 9
17 결국 국민 앞으로 돌아온 버스 대란 청구서 중앙일보 사설/칼럼 9
18 경총 ILO협약 비준땐 韓기업 부담 커져 매일경제 기업 10
19 개인택시 “생존권 위협”…우버 · 카풀 이어 ‘타다’와 정면충돌 한겨레신문 종합 10
20 우편의 공공성 과 적자 사이… 스러져가는 집배노동자들 경향신문 종합 11
21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욕설·성희롱 안 돼요” 한겨레신문 종합 11
22 “우리는 배달 기계가 아니다”…21세기 플랫폼 노동자의 외침 한겨레신문 사회 12
23 “ 사회복지 예산 16조원 긴급 증액하라” 한국일보 사회 13
24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뒤 임금 16.3% 상승 한겨레신문 종합 13
25 속도·집중 요구되는 게임업체, 탄력근로제‘ 낮잠’ 에 실적 휘청 한국일보 종합 14
26 대입 시즌 입학사정관·드라마 찍는 방송종사자... 특례 제외된 일부 업종 “ 주 52시간 불가능” 하소연 한국일보 종합 14
27 최저임금 균형 찾을 때 … 내년 동결 가까운 수준 고려해야 매일경제 종합 15
28 내년도 최저임금 국민일보 오피니언 16
29 IMF 단장 “최저임금 2년간 30% 오르면 어떤 경제라도 감당 못해” 한국경제 종합 16
30 지자체 공공기관장 임금 제한 ‘ 살찐 고양이법’ 전국 확산 조짐 한국일보 종합 17
31 알바 하고싶어도 못한다는 2030 “청년수당 큰 도움” 동아일보 사회 17
32 “커플매니저도 근로자… 퇴직금 줘야” 서울신문 사회 17
33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로 뒷걸음…실업률 19년 만에 최고 한겨레신문 경제 18
34 청와대 드릴 말씀 없다 조선일보 정치 19
35 고용 최악인데 … 청년정책 ‘자화자찬 ’한 이목희·이재갑 한국경제 경제 19
36 公試 일정 바뀌자 실업률 최악 기록, 일자리 정책의 민낯이다 한국일보 오피니언 20
37 최악 청년실업률… “고용부진 최저임금 탓” IMF 경고 받아들여야 동아일보 오피니언 20
38 고용참사 보고도 “성공으로 가는 중”이라 할 수 있겠나 세계일보 오피니언 21
39 文 경제 성공 중 다음 날 19년 만의 최악 실업률 조선일보 오피니언 21
40 실업자·실업률 역대 최악, 정부의 낙관론부터 바꿔야 서울신문 사설/오피니언 22
41 “일자리 개선되고 있다”는 정부, 무엇을 보고 있나 한국경제 오피니언 22
42 최악의 청년실업률, 이런데도 고용의 질 개선 운운할 텐가 매일경제 오피니언 23
43 제조업 침체 깊었다, 30대 상장사 영업이익 1년새 반토막 중앙일보 종합 23
44 한국 제조업의 생존 조건 경향신문 오피니언 24
45 주택연금, 은퇴자를 위한 축복 한국일보 오피니언 24
46 보육교사 단축근무, 학부모 동의받아라? 한국일보 사회 25
47 국민연금=용돈연금 벗어나려 통계 바꾼 복지부 중앙일보 종합 25
48 좌파교육감들 전교조 합법화 나서라 지난달엔 탄원서, 다음주엔 기자회견 조선일보 사회 26
49 민주노총 노동자 통일 교과서 7년 만에 이적 표현물 무혐의 경향신문 사회 26
50 주류 경제학자 대다수 소주성 이론 틀렸으니 경제정책도 바꿔야 조선일보 오피니언 27
51 소주성, 고무줄 잣대로 만든 이론… 전제부터 틀렸다 조선일보 오피니언 27
52 소주성 논란에 대하여 동아일보 오피니언 28
53 “노인 절반, 가족 외 경제적 도움 청할 곳 없어” 세계일보 사회 28
54 2년새 49조→86조 ... 2금융권에 내몰리는 자영업자 조선일보 종합 29
55 경제자유도 높이면 성장률 1.8%포인트 끌어올릴 수 있다 매일경제 오피니언 29
56 서민의 삶이 고달프지 않으려면 한겨레신문 오피니언 30
57 美 노동관계委 “우버 기사는 근로자 아닌 독립계약자” 세계일보 국제 30